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택시운전사 1980년 5월 광주로 간 이야기

by 리치맨35 2023. 10. 24.
반응형

줄거리

"택시 운전사"는 2017년에 개봉한 한국 영화입니다. 택시운전사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1980년 5월 대한민국 광주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인 광주 민주화 운동을 배경으로 합니다.

영화의 초반은 어린 딸을 부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홀아비 택시 기사 주인공 김만섭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그는 주로 먹고사는 데 초점을 맞춘 정치와 사회 문제에 다소 무관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980년, 대한민국은 전두환 대통령의 권위주의 통치하에 있었고, 불안과 민주주의에 대한 요구가 커졌습니다. 광주시는 이러한 시위들의 중심지가 되었고, 정부는 계엄령을 내리고, 통신을 차단하고, 외국인 기자들의 출입을 막았습니다.

어느 날, 김만섭은 광주에 가서 상황을 보도하기로 결심한 독일 기자 위르겐 '피터' 힌츠페터를 만나게 되는데, 피터는 김만섭에게 광주로 데려가기 위해 거액의 돈을 제안하고, 처음에는 난색을 표했지만, 김만섭은 경제적인 사정으로 그 제안을 받아들이게 됩니다.

피터는 도시에서 발생하는 시민 불안과 시위를 취재하고 싶어 하지만, 한국 정부는 엄격한 언론 검열을 실시하여 외국인 기자들이 이 지역에 들어오기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김만섭 씨와 피터는 광주로 이동하면서 군정에 의한 민주화 시위의 잔혹한 진압을 목격합니다. 시위대에 대한 정부의 탄압이 어느 정도인지를 목격하게 되고, 군대의 잔혹한 행동은 충격을 주고, 상황의 심각성을 점점 더 인식하게 되고, 도시의 혼란을 헤쳐나가면서 피터와 친밀한 관계를 맺게 됩니다.

상황은 시민들과 군정 사이의 폭력적이고 치명적인 갈등으로 빠르게 확대됩니다. 김만섭 씨는 처음에 거액의 돈을 약속한 것에 자극을 받아 피터가 사건을 취재하는 것을 돕다가 지역 주민들을 돕는 데 점점 더 관여하게 됩니다.

그들의 여정을 통해 상황에 대한 김만섭 씨의 시각은 변화하고, 그는 정부의 행동의 중대성과 광주 시민들의 고통을 이해하기 시작합니다. 영화는 억압과 역경에 맞서 변화를 만들기 위한 진실과 정의, 그리고 평범한 사람들의 힘에 대한 투쟁을 그립니다.

김만섭  씨와 피터 씨는 광주에서 지내는 동안 목숨을 걸고 민주화 운동에 대한 정부의 폭력적인 탄압을 기록하고 폭로합니다. 김만섭 씨는 비정치적인 택시 운전사에서 광주 시민의 대의에 동참하는 인정 많고 용기 있는 사람으로 변신합니다.

'택시운전사'는 역사적 사건을 목격하는 것의 중요성과 폭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진실을 찾기 위한 용기를 강조하는 강력하고 감성적인 영화로,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한 투쟁이 전면에 등장한 대한민국 역사의 중추적인 순간인 광주항쟁을 감동적으로 묘사했습니다.

이 영화는 광주항쟁의 참상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정의와 진실을 위해 일어서는 것의 중요성에 대한 김만섭과 피터의 있을 것 같지 않은 우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택시운전사'는 광주항쟁의 현실과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희생한 평범한 사람들을 감동적으로 기리는 작품으로, 대한민국 역사의 어두운 한 장과 변화를 위해 투쟁한 사람들의 회복력을 가슴에 새기고 감동적으로 그려낸 작품입니다.

국내외 평가

 이 영화는 대한민국 역사의 중추적인 순간에 대한 묘사로 인해 관객들에게 깊은 반향을 일으켜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이 영화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영화 중 하나가 되었고, 또 하나의 천만 관객 영화가 되었습니다. 역사적인 정확성과 감정적인 이야기 전개로 광범위한 찬사를 받았습니다.

"택시운전사"는 다양한 국제 영화제에서 상영되어 호평을 받았으며, 최고 앙상블 캐스트상을 받은 아시아 세계 영화제에서 상영되었습니다.

국제 영화 비평가들은 국제 영화 비평가들과 관객들 또한 그 영화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송강호의 김만섭으로서의 연기와 역사적 의미와 설득력 있는 휴먼 드라마의 균형을 맞추는 영화의 능력을 칭찬했습니다. 광주항쟁의 역사적 정확성은 많은 사람들에 의해서도 주목하였습니다.

택시운전사는 아시안 필름 어워드와 대종상에서의 인정을 받았고, 세계적으로 여러 상과 후보 지명을 받았습니다. 송강호는 이 영화에서의 역할로 아시안 필름 어워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전반적으로 '택시운전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으며 평단과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 영화로 꼽히는데, 역사적인 스토리텔링과 매력적인 캐릭터 및 깊이감을 효과적으로 결합한 영화의 한 예로 자주 꼽힙니다.

흥행 성과

제작비가 150억 원으로, 손익분기점이 350억 원이다. 국내에서 100% 수익을 낸다고 보고 한국 영화 관람객 수로 환산 시 400만 명이다. 영화는 2017년 8월 관객 수가 430만을 넘기게 되면서, 1주일 정도 지나면 손익분기점을 어느 정도 넘을 것으로 예상되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더 빠른 8월 8일 기점으로 500만을 돌파하면서 손익분기점을 넘겼고, 송강호, 유해진, 최귀화가 영화를 찍을 당시의 택시 미터기와 함께 기념사진을 남겼다.

8월 10일 600만 명을 돌파하였고 개봉 2번째 주말인 8월 12일에 700만 명을 돌파했다. 8월 14일 800만 관객을 돌파했으며 광복절인 8월 15일 900만 명을 돌파했다. 이후 8월 19일 990만 명 벽을 돌파하면서 천만에 임박했고 8월 20일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반응형